전남도의회 강문성 의원, 지역대학 육성 통해 인구·청년문제 해결해야

  • 즐겨찾기 추가
  • 2021.09.16(목) 20:15
핫이슈
전남도의회 강문성 의원, 지역대학 육성 통해 인구·청년문제 해결해야
지역기업 수요에 맞는 인재양성, 지역대학 특성화 등 대책마련 요구
  • 입력 : 2021. 09.08(수) 17:36
  • 유태종 기자
전남도의회 강문성 의원(더불어민주당·여수2)
[광양타임즈 = 유태종 기자] 전남도의회 강문성 의원(더불어민주당·여수2)이 8일 열린 전남도의회 도정질문에서 “전남의 지속가능한 성장과 지방소멸위기 극복을 위해서는 지역대학 육성 및 취업문제 해결이 시급하다”고 주장했다.

강 의원은 최근 감사원이 발표한 ‘인구구조변화 대응실태’에 따르면 전남인구는 2017년 180만 명에서 2047년 158만 명, 2067년 122만 명, 2117년 49만 명으로 예측되고 있어 지역소멸위기에 처해있다.

호남통계청이 지난 5월 발표한 1분기 경제동향에 따르면 전남의 청년 실업률은 13.4%로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6.3%늘었고 2014년부터 전국 광역시도 가운데 최 하위권을 맴돌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에 “일자리가 없으니 일자리를 찾아 청년들이 전남을 떠나고 청년들이 떠나니 학령인구도 줄어들어 지역대학의 신입생 미달로 이어지는 악순환의 늪에 빠지게 된다”고 지적했다.

강 의원은 지금이라도 지역대학을 살리기 위해 지방대학, 연구 및 지원기관, 지역기업이 함께 기업수요에 맞는 혁신인재를 양성하고 대학의 특성화를 통해 학교 경쟁력 향상과 지역대학이 상생하여 지역경제를 활성화 시킬 수 있도록 정부와 지자체의 현실적인 정책마련을 주문했다.

특히, 지역대학 육성과 지원을 관장하는 전담 조직을 구성해줄 것과 “현재 운영하고 있는 대학일자리센터를 확대하고 일자리플랫폼같은 취업 지원기관을 도내 지역대학에 연결하여 기업에 취업을 보장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덧붙여 전남대학교 여수캠퍼스가 통합이전인 여수대학교 시절 38개 전공에 1,219명을 모집했던데 반해 현재는 32개 전공에 입학정원 836명으로 규모가 축소되었고, 특수교육학부를 비롯한 다수 전공이 광주 캠퍼스로 이전되었다는 점을 꼽으며 전남대학교 여수캠퍼스가 과거의 위상을 되찾을 수 있도록 구체적으로 지원방안을 수립해줄 것을 촉구했다.
유태종 기자 gykoreaja@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