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수.순천.광양 행정협의회, 광양만권 이끌 연계 공동사업 발굴

  • 즐겨찾기 추가
  • 2021.11.30(화) 17:38
여수
여수.순천.광양 행정협의회, 광양만권 이끌 연계 공동사업 발굴
20일 33차 협의회 정기회의, 여순사건 다크투어 가이드북 제작 의결, 3市 공동사업 발굴용역 최종보고

  • 입력 : 2021. 10.20(수) 16:38
  • 김종화 기자
20일 오후 여수시청 상황실에서 열린 여수‧순천‧광양시 행정협의회 제33차 정기회의에서 권오봉 여수시장(가운데), 허 석 순천시장(오른쪽), 김경호 광양시 부시장(왼쪽)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광양타임즈 = 김종화 기자] 여수시(시장 권오봉)는 지난 20일 오후 여수시청 상황실에서 여수‧순천‧광양시 행정협의회 제33차 정기회의가 열렸다고 밝혔다.
이날 회의에는 권오봉 여수시장, 허 석 순천시장, 김경호 광양시 부시장과 관계 공무원 30여 명이 참석했다.

3市 시장은 3市 광역관광 활성화, 여수공항 활성화 지원 공동 대응, 여수국가산단 진입도로 국가관리, 수서발 SRT 전라선 운행 확대 등 현재 추진 중인 18건의 협력사업 추진상황과 계획을 점검했다.

신규 공동사업으로 △여순사건 다크투어 가이드북 제작 △국도 2호선 대체 우회도로 건설 △국도 2호선 중앙분리대 가로 숲 조성 3건을 의결하고 공동 협력해나가기로 결의했다.

특히, 이날은 여수·순천·광양시 연계·공동사업 발굴 용역 최종보고를 받는 자리로, 관광문화, 미래산업, 미래교육, 교류협력 등 다양한 분야의 공동사업이 제시됐다. 향후 3개 市의 의견을 수렴, 광양만권의 미래를 선도할 핵심사업을 채택해 공동사업으로 추진하기로 했다.

한편, 권오봉 여수시장은 “여순사건 특별법 제정은 전남 동부권 지역사회를 짓눌렀던 73년의 한을 풀고 화해와 상생으로의 초석을 마련한 만큼 앞으로 후속조치 등 다양한 분야에서 3市가 협력해 나가자”면서, “앞으로도 광양만권의 발전을 위해 3市 간 협력을 더욱 돈독히 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김종화 기자 gykoreaja@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