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천경찰서, 전통시장 전문 소매치기범 검거

  • 즐겨찾기 추가
  • 2022.05.23(월) 21:21
사회
순천경찰서, 전통시장 전문 소매치기범 검거
설명절을 앞둔 전통시장 영세상인의 호주머니를 노린 80대 소매치기범 구속
  • 입력 : 2022. 01.20(목) 14:47
  • 김종화 기자
순천경찰서, 전통시장 전문 소매치기범 검거
[광양타임즈 = 김종화 기자] 순천경찰서(서장 최병윤) 형사과는 설명절을 앞두고 제수용품 마련 등으로 많은 사람이 몰린 순천의 한 전통시장에서 영세상인을 상대로 소매치기 절도 행각을 벌인 80대 A씨를 17일 검거하여 19일 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절도 혐의로 구속하였다.

A씨는 지난 1. 15. 12:10경 순천시 중앙로에 있는 전통시장에서 장날에 설명절 준비를 위해 많은 사람이 몰려 혼잡한 틈을 타 군고구마를 판매하는 피해자에게 접근하여 군고구마를 구매하는 척하면서 몸을 밀착시켜 주의를 분산시킨 후 피해자의 앞치마 주머니에 들어 있던 물품구입대금 170만원을 속칭 소매치기 방법으로 훔친 혐의를 받고 있다.

순천경찰서는 피해 신고를 받은 즉시 주변 CCTV 검색 등 추적 수사를 벌여 이틀 만에 마산시외버스터미널에서 검거하였고, 피의자는 14년 전부터 전통시장 상인들을 상대로 전문적으로 소매치기 활동을 해 온 것으로 파악하고 추가 피해에 대하여 조사하고 있다.

한편, 순천경찰서에서는 설명절을 맞이하여 많은 사람이 몰리는 전통시장은 아직까지 현금 사용이 많은 장소로 전통시장 방문 시에는 유난히 큰 소리를 지르는 등으로 주위의 시선을 끄는 사람은 주의해야 하며, 특히 가방, 핸드백, 지갑 등은 몸 앞쪽으로 메거나 들고 다니는 것이 소매치기 등 범죄 피해를 막을 수 있는 한 방법이라고 하면서 시민들의 각별한 주의를 당부하였다.

또한, 설명절을 맞이하여 1.24(월)∼2. 2(수)까지 10일간 범죄 취약지 중심으로 형사 인력을 집중하여 투입하는 설명절 특별형사활동을 실시할 계획이다.
김종화 기자 gykoreaja@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