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 코리아오픈 배드민턴선수권대회, 대회 1 일째 경기

  • 즐겨찾기 추가
  • 2022.08.10(수) 17:43
스포츠
2022 코리아오픈 배드민턴선수권대회, 대회 1 일째 경기
  • 입력 : 2022. 04.06(수) 14:27
  • 김종화 기자
2022 코리아오픈 배드민턴선수권대회, 대회 1 일째 경기
[광양타임즈 = 김종화 기자] 지난 5일 전남 순천 팔마실내체육관에서 2022코리아오픈에서 대회 1일차 32강 일정이 치러졌다. 김가은(삼성생명) 등 한국 선수들이 대부분 32강을 통과한 가운데, 혼합복식에서는 김영혁(국군체육부대)-김혜정 조와 김원호(이상 삼성생명)-정나은(화순군청) 조가 일찌감치 맞붙어 이목을 끌었다.

김혜정과 정나은은 여자복식 파트너로 지난 전영오픈에서 3위까지 오른 조다. 이번 코리아오픈에서도 여자복식에서 한 조로 출전했지만, 혼합복식에서는 적으로 일찌감치 만났다.

두 조의 맞대결은 김원호-정나은 조의 2-0(21-14 21-16) 승리로 끝났다. 역시 혼복에서 신태양-장예나(이상 김천시청) 조가 일본의 니시가와 유지로-오자키 사오리 조에게, 강민혁(삼성생명)-백하나(MG새마을금고) 조도 캐내다의 알렉산더 린더만-조세핀 우 조에게 각각 승리했다.

여자단식 김가은은 싱가포르의 후이유에안을 2-0(21-7 21-8)으로 제압했고, 이세연 또한 이스라엘의 크세니아 폴리카포바에게 2-0(21-7 21-8)으로 낙승을 거뒀다. 전주이(화순군청)는 여자단식 세계랭킹 8위 라챠녹 인타논(태국)을 만나 분전했으나 0-2(14-21 13-21)로 패하며 고배를 마셨다.

남자복식 진용(요넥스)-나성승(국군체육부대) 조도 대니 크리스난타-퀙준량 조(싱가포르)에게 2-0 승리를 거뒀고, 이용대-김재현(요넥스) 조는 김재환(인천국제공항 스카이몬스)-김영혁 조를 만나 0-2로 패했다. 김휘태(당진시청)-윤대일(수원시청) 조는 말레이시아의 탄키안멩-탄위키옹 조에게 0-2로 패해 탈락했다.

남자단식에서는 김동훈(밀양시청)이 카이 쉐퍼(독일)에게 1게임에서 뒤지고 있다가 역전 2-0으로 승리했으나 허광희(삼성생명)은 웡홍양(중국)에게 0-2로 패하며 32강에서 탈락했다. 최지훈(원광대)도 전영오픈 준우승자 락샤 센(인도)을 1게임에서 잡아내는 등 선전했으나 2, 3게임에서 아쉽게 패하며 탈락했다.

한편, 2020도쿄올림픽 여자단식 금메달리스트 첸유페이(중국) 등도 무난하게 32강을 통과했다. 코리아오픈은 6일까지 32강 일정을 소화한 후, 7일 16강전에 돌입한다.
김종화 기자 gykoreaja@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