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수광양항만공사, UP-Social 2022 간담회 개최

  • 즐겨찾기 추가
  • 2022.06.21(화) 17:43
경제
여수광양항만공사, UP-Social 2022 간담회 개최
미라클센터, 서산나래, 송광행복타운, 해늘사회적협동조합 참여
‘22년 지역 사회적·장애인 기업 경쟁력 강화 사업 지원 추진

  • 입력 : 2022. 04.14(목) 21:13
  • 김종화 기자
14일 월드마린센터에서 열린 여수광양항만공사와 지역 사회적기업 및 장애인기업 간 ‘UP-Social 2022’ 프로젝트 간담회에서 참석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광양타임즈 = 김종화 기자] 여수광양항만공사(사장 박성현)는 지역 사회적기업 및 장애인기업의 경쟁력 강화를 통한 사회적 가치 실현 방향을 모색하기 위해 ‘UP-Social 2022’ 프로젝트 간담회를 개최했다고 14일 밝혔다.

항만공사는 ’20년부터 지속적으로 프로젝트를 추진하고 있으며, ’21년에는 4개 기업으로 지원 대상을 확대했다. 지난해 공사는 서산나래와의 제과·제빵 교육 지원사업을 통해 장애인 4명이 제과 관련 업종에 고용되는 성과를 거뒀다.

특히, 송광행복타운, 해늘사회적협동조합과 협업을 통한 해양플라스틱 재생사업은 해양수산부 우수사례로 선정된 바 있으며 올해 관련 사업을 전국 항만에 확산하기 위해 관계 기관과 협의 중이다. 또한 미라클센터와 근로자 역량강화 프로그램을 통해 신제품 3종 개발을 완료했으며, 해썹(HACCP) 인증을 통한 조달물품 등록도 추진할 계획이다.

한편, 임형윤 ESG경영실장은 “올해 사회적·장애인기업 생산 제품의 상품성 개선 및 판로개척에 지원을 집중할 계획이라며, 지역 취약계층의 고용 증대 등 사회적 가치 실현을 위해 지속 노력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김종화 기자 gykoreaja@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