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수시 문수동, 제6호 ‘치매안심마을’ 지정

  • 즐겨찾기 추가
  • 2022.06.21(화) 17:43
여수
여수시 문수동, 제6호 ‘치매안심마을’ 지정
18일 주민설명회 및 운영위원 위촉식 가져
  • 입력 : 2022. 05.19(목) 15:44
  • 김종화 기자
여수시가 제6호 ‘치매안심마을’로 문수동을 지정하고, 지난 18일 주민설명회와 운영위원 위촉식을 가졌다.
[광양타임즈 = 김종화 기자] 여수시가 제6호 ‘치매안심마을’로 문수동을 지정하고, 지난 18일 주민설명회와 운영위원 위촉식을 가졌다.

시는 주민자치위원, 통장, 주민 등 50여명이 참석한 이날 행사에서 치매안심마을 지정 현판을 전달하고, 운영위원으로 마을 주민 37명을 위촉했다. ‘치매안심마을’은 치매 환자와 가족들의 안전한 일상생활을 위해 치매 친화적 환경을 조성하는 사업이다. 여수시는 2017년 소라면 덕양리를 제1호 마을로 선정하고, 매년 1개 마을을 추가해 올해는 문수동이 여섯 번째로 지정됐다.

치매안심마을로 지정된 문수동에는 ▲치매 인식개선 교육 ▲치매 선별검사 ▲치매 환자 맞춤형 사례관리 ▲치매 파트너교육 ▲치매 극복 선도단체 양성 등 치매 예방을 위한 서비스가 지원된다.

박춘순 보건소장(치매안심센터장)은 “치매는 누구나 걸릴 수 있는 가까운 병이며, 남의 일이 아닌 우리 모두의 일이다”면서 “치매안심마을이 치매 환자와 가족 모두가 안심하고 지낼 수 있는 든든한 울타리가 되길 바란다”고 전했다.
김종화 기자 gykoreaja@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