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양제철소 설비부문 신입사원, ‘설비아카데미학교’ 입교

  • 즐겨찾기 추가
  • 2022.06.28(화) 08:24
사회
광양제철소 설비부문 신입사원, ‘설비아카데미학교’ 입교
17주간 설비관리·정비프로세스·기초안전 교육…설비 전문가 양성
예지정비 기술교육, 안전 학교 등 체계적인 교육 커리큘럼으로 설비 경쟁력 제고 ‘박차’
  • 입력 : 2022. 05.20(금) 15:35
  • 김종화 기자
광양제철소 설비부문이 세대교체가 가속화 되고 있는 상황 속에서 22-1차 신입사원 14명을 대상으로 설비아카데미를 개교하고 현장대응 능력 강화 및 차세대 정비전문가 육성에 나섰다.
[광양타임즈 = 김종화 기자] 광양제철소(소장 이진수)가 설비부문 저근속 직원을 대상으로 ‘설비아카데미학교’를 열고 세계 최고의 설비 경쟁력 확보에 나섰다.

광양제철소 설비부문은 세대교체 가속화에 따른 저근속 직원의 현장대응 능력을 강화하고 설비기술·스마트기술·안전기술을 갖춘 차세대 정비전문가로 육성하기 위해 이번 ‘설비아카데미학교’를 마련했다.

이에 따라 22-1차 설비부문 신입사원 14명은 17주간 중앙 전문부서와 현장을 오가며 △중앙수리 △기계기술 △전기기술 △제어기술 등 설비관리 전반과 정비업무 프로세스, 기초 안전에 대해 학습한다. 특히, 배치 예정 부서의 멘토와 함께 심화 과제도 수행할 예정이라 보다 전문적이고 효과적인 교육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광양제철소 고찬주 설비부소장은 “코로나19로 근 2년동안 정비직원들이 설비에 대해 배울 기회가 제한적이었다”며, “설비아카데미학교 교육과정이 신입사원들의 실무 배치 전 기술력 배양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 신입사원들이 우수한 태도로 열정을 다해 교육에 참여하여 많은 것을 배워 가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이영민 입학생 대표는 “설비아카데미학교를 통해 미리 설비에 대해 학습한 후 현장에 투입될 수 있어 기쁘다. 기술과 노하우를 습득해 선배님들에게 도움이 될 뿐만 아니라, 세계 최고의 설비전문가로 발돋움 할 수 있는 초석으로 삼겠다”고 다짐을 밝혔다.

한편, 광양제철소 설비부문은 설비아카데미학교 이외에도 △근속 10년 이하 직원 대상 정비 노하우 전수 심화교육 △예지정비 실무 기술교육 △안전 학교 등 체계적인 교육 커리큘럼을 직원들에게 제공해 설비 경쟁력 제고에 박차를 가할 계획이다.
김종화 기자 gykoreaja@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