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수시, 백중사리 앞두고 침수 우려지역 ‘하수도시설물’ 정비

  • 즐겨찾기 추가
  • 2022.09.27(화) 09:56
여수
여수시, 백중사리 앞두고 침수 우려지역 ‘하수도시설물’ 정비
11일부터 14일 백중사리…침수 우려지역 18개소 배수측구, 맨홀 등 점검
  • 입력 : 2022. 08.10(수) 17:43
  • 김종화 기자
여수시(시장 정기명)가 다가오는 백중사리에 대비해 지난 1일부터 5일까지 침수 우려지역에 대한 하수도시설물 정비를 완료했다고 10일 밝혔다.
[광양타임즈 = 김종화 기자] 여수시(시장 정기명)가 다가오는 백중사리에 대비해 지난 1일부터 5일까지 침수 우려지역에 대한 하수도시설물 정비를 완료했다고 10일 밝혔다.

백중사리는 연중 조수간만의 차가 최대로 벌어지는 시기로, 8월 11일부터 14일이 해당된다. 이 기간 중에는 해안가 저지대를 중심으로 침수 피해 발생이 우려된다. 이에 시는 해수 역류로 인한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침수 우려지역 18개소의 배수측구와 맨홀 등을 점검하고, 자체인력으로 우수받이 준설을 실시했다. 특히, 준설장비 투입이 필요한 14건에 대해서는 전문 업체에 의뢰해 백중사리 전까지 정비를 마무리할 예정이다.

한편, 여수시 관계자는 “백중사리 기간에도 수시로 점검을 실시해 침수피해를 최소화할 계획이라며, 인근 주민들께서도 깊은 주의를 기울이고 피해 발생 전에 신속히 신고해주시기 바란다”고 말했다.
김종화 기자 gykoreaja@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