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양시 각종 위원회 4년간‘침묵

  • 즐겨찾기 추가
  • 2022.05.23(월) 21:21
기획보도
광양시 각종 위원회 4년간‘침묵
  • 입력 : 2011. 06.10(금) 15:58
행정의 효율성과 주민참여를 높이자는 취지에서 만들어진 전남광양시의 각종 위원회가 일부 유명무실하다는 지적을 받고 있다.

광양시민단체에 따르면 위원회의 전체 위원수는 1000여명에 달하지만 형식적 운영에 그치고 있는 위원회가 많아 대대적인 정비가 절실한 실정이다.

실제로 지난해 78개의 위원회 중54개의 위원회가 위원회 회의를 개최되지 않았던 것으로 드러났다.

또 2년 동안 열리지 않은 위원회는 24개, 3년 동안 19개, 4년 동안단 한 차례도 열리지 않은 위원회도 청소년육성위원회와 광고물관리심의 위원회 등 14개에 달한다.

광양참여연대 관계자는 “광양시의 위원회 개최 실적이 저조한이유는 상당수의 위원회가 조례제정에 따라 위원회를 설치했지만 위원회를 개최해야 할 필요성에 대한 인식부족과 시민참여에대한 거부감 때문일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회의가 한 번이라도 열렸다는 위원회조차 실상을 들여다보면 왜 만들었는가 하는 의문이든다”면서 “각종 위원회가 단순행정절차 내지 보고용으로 이용되거나 부담스러운 정책결정을 떠넘기기 위한 용도로 열릴 뿐이라는 의심을 살 수 밖에 없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시 관계자는 “과별로속해 있는 위원회가 많아 유사위원회를 통폐합 하거나 일부 위원회를 없애는 등 정비하고 있다”고 해명했다.

광양시민단체협의회 관계자는“이름뿐인 위원회를 대폭 없애고상시 행정 감시 기능과 시민참여를 보장할 수 있는 부정부패감시위원회 설치를 통해 그동안의 잘못된 행정을 바로 잡아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참여연대를 비롯해 광양YMCA, YWCA, 광양환경운동연합 등 광양시민단체협의회는‘부동산실명법 위반자에 대한 과징금 등 미부과’에 따른 시 공무원의징수태만이 지적돼 올해 전남도로부터 받는 지방교부세 중 11억4000여만원이 감액되자, 투명한행정을 위한 ‘부정부패감시 위원회’설치를 위한 시민운동을 시작했다.

호남매일=박경식 기자
press@gykoreaj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