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수시, 치매안심마을 4호 월호동 선정

  • 즐겨찾기 추가
  • 2020.08.10(월) 19:52
자치행정
여수시, 치매안심마을 4호 월호동 선정
지난 8일 월호동 7개 기관과 협약 체결, 통장‧노인회장 등 기억지킴이 위촉

  • 입력 : 2020. 07.10(금) 14:32
  • 유태종 기자
[광양타임즈 = 유태종 기자] 여수시(시장 권오봉)가 지난 8일 월호동을 치매안심마을로 지정했다.

이날 주민설명회 및 협약식을 시작으로 치매인식개선 교육, 치매선별검사 전수조사, 치매환자 맞춤형사례관리, 치매파트너교육, 치매극복선도단체 양성, 치매예방프로그램 운영 등 치매환자와 가족에게 도움을 주는 실질적인 서비스를 지원한다.

여수시는 치매환자와 가족들이 일상생활을 안전하게 영위할 수 있도록 치매 친화적인 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지난 2017년부터 치매안심마을 사업을 실시하고 있다.

소라면을 시작으로, 한려동(2018년), 서강동(2019년)에 이어 올해 월호동을 지정했다. 도서주민의 삶의 질 향상을 위해 치매안심마을 최초로 섬을 포함하고 있는 월호동을 우선 선정했으며, 현재 100명의 치매환자가 등록되어 있다.

여수시는 이날 월호동주민센터, 여수신월초등학교, 경호초등학교, 봉산파출소, 여수사랑의원, 구봉새마을금고, 농협국동지점 등 7개 월호동 주요기관과 협약서를 작성하고, 통장단‧노인회장단‧부녀회장 등을 기억지킴이로 위촉했다.

기억지킴이로 위촉된 박용면 주민자치위원장을 비록한 16명의 통장, 11명의 노인회장, 부녀회장은 지역의 어르신들이 치매선별검사를 받을 수 있도록 유도하고, 정밀검사가 필요하면 보호자에게 연락하는 등 치매조기발견의 도우미 역할을 수행하게 된다.

한편, 박삼숙 월호동장은 “마을 어르신들이 치매가 있어도 마음 놓고 지내실 수 있도록 치매안심센터와 함께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유태종 기자 gykoreaja@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