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수광양항만공사, 여수광양항 특별입국 검역조사시설 설치 운영

  • 즐겨찾기 추가
  • 2020.08.10(월) 19:52
경제
여수광양항만공사, 여수광양항 특별입국 검역조사시설 설치 운영
선박 하선자에 대한 코로나19 진단검사 실시

  • 입력 : 2020. 07.13(월) 18:47
  • 유태종 기자
[광양타임즈 = 유태종 기자] 여수광양항만공사(사장 차민식, 이하 공사)는 여수·광양항에 입항하는 모든 선박 하선자에 대한 코로나19 진단검사를 실시하기 위해 특별입국 검역조사 시설을 설치했다고 13일 밝혔다.

코로나19 검역관리지역이 전 세계로 확대 시행됨에 따라 항만검역 강화 방안의 일환으로 여수신항 통선장과 광양항 관용선부두 등 2곳에 검역조사 시설을 설치한 것이다.

이 시설은 국립여수검역소에서 시행하는 승선검역과 함께 선원 하선자 등에 대한 코로나19 진단검사를 실시하게 된다.항만공사는 사무실 및 특별검역용 컨테이너 4기, 선박 하선자 대기 및 진단검사용 몽골텐트 2동, 에어컨, 책상 등을 지원했다.

차민식 사장은 “코로나19 적극 대응을 위해 지속적으로 유관기관과 협업해 항만근로자, 선원 등에 대한 검역 및 항만작업장 방역관리 강화에 나서고 있다며, 코로나19로 부터 안전한 여수광양항이 될 수 있도록 총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항만공사는 코로나19 대응을 위해 국립여수검역소의 1차 승선검역과 함께 경비초소 출입자에 대한 2차 개인 발열체크를 실시하는 등 철통검역체계를 유지하고 있다.

유태종 기자 gykoreaja@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