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수광양항만공사, 태풍피해지역 드론 방역지원, 구호품 전달

  • 즐겨찾기 추가
  • 2020.10.23(금) 15:01
사회
여수광양항만공사, 태풍피해지역 드론 방역지원, 구호품 전달
공사 보유 드론 3기 활용, 붕괴축사 인근 등 집중 방역
쌀, 전자레인지 등 2,000만원 상당 생활필수품 지원

  • 입력 : 2020. 09.18(금) 14:00
  • 문다복 기자
[광양타임즈 = 문다복 기자] 여수광양항만공사(사장 차민식, 이하 공사)는 최근 연이은 집중호우와 태풍으로 피해를 입은 광양시 다압면과 구례군을 돕기 위해 드론을 활용한 방역지원과 구호품을 전달했다고 18일 밝혔다.

항만공사는 집중호우와 태풍 피해를 입은 지역민들에게 쌀, 전자레인지 등 일상생활에 필요한 2,000만원 상당의 맞춤형 생필품을 지원했다.

특히, 항만공사는 섬진강 범람으로 침수한 구례시가지 폐기물처리장 주변 3곳과 구례읍 양정마을 회관 인근 축사 주변(반경 500m)에 대한 집중 드론방역을 지원했다.

여수광양항만공사는 구례 보건의료원과 함께 공사에서 운영 중인 드론 3기와 조종인력 6명을 투입해 차량 접근이 힘들고 우선 조치가 필요한 지역(축사붕괴, 폐기물 처리장 주변)을 중심으로 16∼17일 양일간 드론 방역을 실시했다.

구례보건의료원 관계자는 “드론을 이용한 방역으로 신속하게 많은 지역을 방역 할 수 있어서 지역민 보건 건강에 큰 도움이 됐다”며 “특히 유·해충 발생이 우려되는 붕괴 축사 주변 집중 방역에는 큰 효과가 기대된다”고 말했다.

한편, 차민식 사장은 “공기업으로서 지역사회 내에 발생한 재해 피해가 하루 속히 복구될 수 있도록 다양한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며, 코로나19 재확산으로 수혜 복구에 어려움이 큰 가운데 지역민들을 위한 상처치유에 조금이나마 보탬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문다복 기자 gykoreaja@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