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양농협 “코로나19, 태풍 피해 극복- 생필품 꾸러미 지원”

  • 즐겨찾기 추가
  • 2020.10.23(금) 15:01
사회
광양농협 “코로나19, 태풍 피해 극복- 생필품 꾸러미 지원”
  • 입력 : 2020. 09.19(토) 18:24
  • 문다복 기자
[광양타임즈 = 문다복 기자] 광양농협(조합장 허순구)이 코로나19 여파와 태풍 피해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지역 농업인과 조합원을 위로하고 다가오는 민족의 명절 추석을 맞아 약 2억 원 상당의 생필품 꾸러미 3,500세트를 지원했다.

이번 지원하는 추석 꾸러미 세트는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최고급 마스크를 비롯하여 추석 명절 상차림을 위한 필수품목인 건멸치(국물용, 볶음용), 당면, 카놀라유, 부침가루 등 총 6가지 품목으로 구성되어 있다.

특히, 마스크는 코로나19 발병 초기인 지난 3월 마스크 수급에 어려움이 많은 지역민에게 1차로 2만매 지원을 실시한 데 이어 두 번째 지원이다. 이 마스크는 최근 광양지역에 최초로 설립된 마스크 공장에서 생산된 최고급 제품으로 지역 업체와의 상생에서 그 의미가 남다르다.

이 생필품 꾸러미 세트는 광양농협 직원들이 정성껏 포장하고 각 마을까지 직접 공급하여 지역 농업인과 조합원의 손으로 전달된다.

성황마을 정용대 노인회 총무님께서는 “지역의 대표 금융기관으로서 지역민의 어려움을 함께 극복하기 위하여 다양한 환원사업을 실시하고 있는 광양농협이 있어 든든하다.”며 “이렇게 모두가 힘든 시기에 지역민을 위하여 도움을 주는 것이기에 그 의미가 더욱 빛을 발한다.”라고 전했다.

허순구 조합장은 “코로나19로 사회적·경제적 활동이 위축되고 있어 힘든 시기를 보내고 있는 지역민과 농산물 수확을 앞두고 연이은 태풍으로 피해를 본 농업인에게 이번 지원하는 생필품 꾸러미가 큰 힘이 되기를 바란다.”며 “힘든 시기지만 모두가 함께 똘똘 뭉쳐 이 난관을 슬기롭게 극복해 나가자.”라고 말하고 앞으로도 지역민, 농업인, 조합원을 위한 복지·영농·생활 지원 등을 통하여 지역 환원 사업에도 최선을 다할 것을 약속했다.
문다복 기자 gykoreaja@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