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천시신청사 건립 ‘성큼’, 설계공모에 이어 실시설계 착수

  • 즐겨찾기 추가
  • 2022.06.28(화) 08:24
자치행정
순천시신청사 건립 ‘성큼’, 설계공모에 이어 실시설계 착수
시민들과 함게 생태·실용·소통·참여를 덧입혀
문화스테이션 건립과 연계 추진해 도시재생 효과 기대
  • 입력 : 2021. 01.04(월) 14:55
  • 유태종 기자
순천시 전경 - 동천주변
[광양타임즈 = 유태종 기자] 미래 100년 순천시의 랜드마크될 순천시 신청사 건립사업이 2021년 본격 추진된다.

순천시는 그동안 각계각층의 시민이 참여한 수차례의 시민 토론회를 거쳐 현 청사부지에 동측으로 확장하여 신청사를 건립하는 것으로 결정하고, 작년 한해 토지보상과 설계공모 절차에 들어갔다. 시민디자인단을 구성하여 기본구상을 바탕으로 시민과 전문가, 공무원의 다양한 의견을 설계공모 지침에 담아냈고, 국내외 23개 팀에서 작품을 제출한 가운데 작년 12월 기술심사와 두 차례의 공모심사를 진행했다.

작품성과 실용성을 갖춘 기본 및 실시설계 추진

순천시는 신청사 건립을 위해 작년 12월 설계공모에 ㈜프라우드 건축사사무소 팀이 출품한 ‘순천의 아름다운 길’을 당선작으로 선정하고, 이 작품을 기반으로 올해 기본 및 실시설계를 착수한다.

올해 상반기 추진될 기본설계는 현 청사 부지를 포함하여 동측으로 확장된 부지에 대지면적 26,758㎡, 연면적 47,000㎡, 지하2층 지상6층의 규모로 영역별 면적과 동선, 형태 및 색채 계획, 공간구성을 세밀하게 다듬어 설계안을 구체화 시키고 시민들과 함께 생태, 실용, 소통, 참여를 덧입힐 예정이다.

특히 기본설계 단계에서 각계각층의 시민과 공무원의 실질적이고 다양한 의견을 수렴하여 사용자 중심의 편의성을 갖추고, 특히 모두가 편안하게 사용할 수 있는 유니버설 디자인을 적용한 청사를 건립할 계획이다.

하반기에는 실시설계를 통해 시공을 위한 세부 설계도서를 작성하고, 건설기술심의를 비롯한 각종 행정절차를 마무리하여 22년에 착공할 예정이다.

올 한해는 대한민국 생태수도 순천시의 미래 100년을 담아낼 신청사, 그 청사진을 그려낼 설계가 본격적으로 시작되는 해로써, 미래지향적이고 생태적인 청사를 위한 밑그림에 역량을 집중하는 특별한 해가 될 것이다.

신청사와 더불어 문화스테이션 건립으로 도시재생 시너지 효과 기대

신청사 건립사업과 더불어 인접부지에 생활SOC복합화 공모사업으로 최종 선정된 문화스테이션 건립사업도 시청사 건립과 함께 추진됨으로써 비용을 절감하고 마스터플랜으로 사업추진의 효율성을 확보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문화스테이션은 생활SOC복합화 사업 공모에 응모하여 지난해 국비 지원 사업으로 선정되어 공유재산 관리계획 및 중앙투자심사를 모두 마치고, 국비 62억 원을 포함하여 총 사업비 235억 원의 사업비로 이번 달부터 신청사 건립과 함께 설계에 들어간다.

규모는 대지면적 5,000㎡, 지상 5층으로 연면적은 약 12,000㎡이며, 지하에는 우수저류시설이 들어서고 지상에는 생활문화센터, 가족센터, 건강생활지원센터, 로컬푸드 복합센터, 주차장, 인생이모작지원센터 등 6종의 시설이 복합공간으로 구성된다.

장천 우수저류시설의 지상공간을 입체적으로 활용하여 대지 효율성을 높이고, 원도심 도시재생 뉴딜사업과 연계함에 따라 시민로 UD거리-시청사-문화스테이션-동천을 잇는 보행환경이 조성되어 원도심 활력에 많은 기여를 할 것으로 기대된다.

순천시 관계자는 “신청사 건립 사업과 함께 문화스테이션 건립을 연계하여 추진하면서 단순한 행정기능의 청사를 뛰어넘어 시민에게 열린 복합문화공간이라는 새로운 패러다임을 제공하여 도시재생에 시너지 효과도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신청사와 문화스테이션 건립 사업은 2021년 한 해 동안 기본 및 실시설계 후 2022년에 착공하여 2025년에 준공될 예정이다.
유태종 기자 gykoreaja@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