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수시, 일하는 차상위 청년 청년저축계좌로 자립지원

기준중위소득 50% 이하 주거‧교육급여 수급 또는 차상위 계층 청년 대상

유태종 기자 gykoreaja@hanmail.net
2020년 06월 30일(화) 14:05
[광양타임즈 = 유태종 기자] 여수시가 청년저축계좌사업 2차 신규 가입자를 이번 달 1일부터 17일까지 모집한다.

청년저축계좌는 차상위 청년의 자립과 자산형성을 돕기 위해 최대 3년간 가입자가 월 10만 원을 저축하면 정부가 월 30만 원을 추가 지원하는 제도다. 만기 시 본인저축액과 정부지원금을 더한 금액인 1,440만 원과 이자 혜택을 받을 수 있다.

가입대상은 소득인정액 기준 중위소득 50% 이하(4인 기준 2,374,587원)로 현재 근로활동을 하고 있는 만 15세 이상 39세 이하의 주거‧교육급여 수급 또는 차상위 계층 청년이며, 일반 청년도 기준 중위소득 기준을 충족할 경우 가입이 가능하다.

가입자는 3년간 근로활동 지속 및 자립과 통장관리에 관한 교육을 이수(3년 총 3회)하고 통장 가입 후 국가공인자격증을 1개 이상 취득해야 한다. 최종 지원금은 주택 구입, 교육비, 의료비 등 자립에 필요한 용도로 사용해야 한다.

가입 희망자는 기간 내 주소지 읍‧면‧동 주민센터를 방문해 신청하면 된다. 소득‧재산 조사 후 대상자로 확정되면 9월부터 적립금을 납입할 수 있다.

한편, 여수시 관계자는“청년저축계좌는 청년의 자립을 위한 든든한 기반이라며, 많은 대상자들이 이를 통해 희망을 키워 나가길 바란다”고 말했다.

유태종 기자 gykoreaja@hanmail.net
이 기사는 광양타임즈 홈페이지(http://www.gykoreaja.com)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문의 메일 : iggnews91@naver.com